이기정 홍보기획비서관, MBC 기자 질의에 “예의가 아니다”, “보도를 잘 하라” 질문 통제 논란까지

윤석열 대통령이 대통령 전용기에 MBC 취재진 탑승을 불허한 것을 정당화하며 “(MBC가) 아주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MBC가 뭘 악의적이냐’고 묻는 취재진을 향해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이 “대통령에게 예의가 아니다”라고 말해 언쟁을 불렀다. 질문 통제에 나서려 했다는 비판을 피하기 어려워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용산 대통령실 출근길에 이번 동남아시아 해외순방 기간 불거진 언론통제 논란에 대한 질문들을 받았다. 대통령 전용기에 MBC 취재진은 타지 못하게 하고, 전용기 내에서 기자 간담회를 하지 않으면서 친분 있는 특정 기자들만 따로 불러 대화를 나눈 일 등이 ‘언론 길들이기’ ‘선택적 언론관’이라는 비판이 나온다는 지적이었다.

윤 대통령은 “언론의 비판에 늘 마음이 열려있다. 다만 MBC에 대한 전용기 탑승 배제는 국가안보의 핵심 축인 동맹 관계를 (MBC가) 사실과 다른 ‘가짜뉴스’로 이간질하려고 아주 악의적인 행태를 보였기 때문에 대통령의 헌법수호 책임의 일환으로서 부득이한 조치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언론도 입법, 사법, 행정과 함께 민주주의를 떠받치는 네 개의 기둥이다. 예를 들어서 사법부가 사실과 다른 증거를 조작해서 판결했다고 할 때 국민 여러분께서 사법부는 독립기관이니 문제 삼으면 안 된다고 하시지는 않을 것 아닌가”라며 “언론의 자유도 중요하지만 언론의 책임이 민주주의를 떠받드는 기둥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 더구나 국민의 안전 보장과 관련되는 것일 때는 그 중요성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이에 MBC 기자가 “MBC가 뭘 악의적으로 했다는 건가, 뭐가 악의적인가”라고 물었지만 윤 대통령은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떴다. 이후 이기정 대통령실 홍보기획비서관이 MBC 취재진에게 “기자가 (들어가는 대통령의) 뒤에다 대고 그러면 안 된다”고 문제를 제기하면서 언쟁이 벌어졌다. 이기정 비서관은 YTN 기자 출신이다.

MBC 기자가 “기자 출신이 이렇게 하시면 안 된다” “질문도 못 하나, 질문을 하라고 ‘단상’을 만들어놓은 것 아닌가”라고 반박했지만, 이 비서관은 “말꼬리를 잡지 말라” “보도를 잘 하라”고 답했다. 해당 기자는 “아직도 군사정권인가”라며 “이런 편협한 언론관이 문제이다. 공개석상에서 대통령과 기자들이 질의응답을 하는데 비서관이 끼어드나”라는 지적을 이어갔다. 해당 기자는 MBC 보도가 악의적이라는 증거를 내놓으라는 요구도 했는데, 이에 대한 답은 없었다. 이 비서관은 결국 엘리베이터를 타고 자리를 떠났다.

윤 대통령은 그간 민감하거나 답하고 싶지 않은 질문에 충실히 답변하지 않는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날도 이런 장면이 반복된 가운데, 대통령 참모진이 취재기자의 질문까지 통제하려 한 것이다. 대통령실은 앞서 ‘출근하는 대통령의 상시적 도어스테핑’을 긍정적 변화로 홍보하면서 “역대 대통령과 비교 불가능한 소통 방식과 횟수를 통해 ‘참모 뒤에 숨지 않겠다’는 약속을 실천”하고 있다고 자찬한 바 있다.  최근에는 최대한 모든 기자들과 얼굴을 보며 소통한다는 취지로 질의응답 장소에 윤 대통령이 올라설 단상까지 설치했다. 

MBC에 대한 대통령실의 전용기 탑승 배제는 국내외 언론계 뿐만 아니라 일반 국민들로부터도 부정적 평가를 받고 있다.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가 지난 14~16일 만 18세 이상 국민 1000명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에선 응답자 63%가 대통령 전용기에 대한 MBC 탑승 불허는 ‘부적절한 조치’라 답했다. 같은 기간 코리아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기관의 조사에서도 응답자 65%가 MBC 전용기 탑승배제는 ‘언론사의 취재 기회를 박탈해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 여론조사 상세 

뉴스토마토·미디어토마토: 11월 14~16일 만18세 이상 남녀 1000명 대상 무선ARS 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엠브레인리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11월 14~16일 만18세 이상 남녀 1007명 대상 전화 면접조사, 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p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