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주 원내부대표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라며 역정”
“어처구니없고, 황당하고, 역정내고, 뻔뻔한 태도 드러낸 도어스테핑”

이동주 민주당 원내부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의 출근길 문답(도어스테핑) 중 4개의 정제되지 않은 답변을 뽑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이동주 부대표는 2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과 소통’이라고 자랑하던 출근길 약식 기자회견, 일명 도어스테핑을 잠정 중단했다. MBC 기자가 도어스테핑을 마치고 돌아가는 대통령에게 따지듯이 질문했다는 것이 이유”라며 “그러면서 재발 방지가 될 때까지 도어스테핑을 하지 않겠다고 한다. 기자가 질문하는 것이 무슨 잘못인가?”라고 지적했다.

이동주 부대표는 “기자에게는 질문의 자유가 있고, 당연히 그로 인한 책임은 온전히 기자에게 있다. 그러나 그 책임을 묻는 건 국민들의 역할이고, 국민이 판단할 일”이라며 대통령은 그 책임을 물을 권한이 없다. 질문할 자유, 언론의 자유를 막는 것은 반헌법적 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동주 부대표는 “그동안 국민과 소통하겠다는 본래 취지와 달리, 윤 대통령은 도어스테핑에서 정제되지 않은 막말로 국정의 혼란만 일으켜 왔다”며 4가지 회자됐던 문답을 꼽았다.

이 부대표는 “부인 김건희 씨의 비선 논란에 ‘대통령을 처음 해봐서 그렇다’라는 어처구니없는 말을 남겼고, 장관이 직접 발표한 정책발표회는 ‘보고받지 못했다’라고 말해 황당함을 자아냈다”며 “내각 인사 참사를 묻는 질문에는 ‘전 정권에 지명된 장관 중에 그렇게 훌륭한 사람 봤냐?’라며 오히려 역정을 냈고, 대통령실 친인척 채용 문제에는 ‘선거 운동을 함께 한 동지’라며 뻔뻔한 태도를 여지없이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그는 “국민과의 소통이 아니라 정권의 잘못을 비호하고, 전 정부를 비난하고, 사실을 왜곡해 언론을 공격하기 위한 도어스테핑이었다”며 “이렇게 사고만 일으킨 대통령을 보호하기 위해 MBC를 희생양 삼아 도어스테핑을 중단할 명분을 찾고 있었던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 부대표는 언론인들을 향해서도 “지금 MBC가 받는 부당한 탄압은 언제든 다른 언론사에도 가해질 수 있다”며 “MBC만의 외로운 투쟁이 아니라 언론이 함께, 국민이 함께 이 권력의 부당함에 맞서야 한다”고 호소했다.

이동주 부대표의 관련 발언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