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두고 “경찰이 경찰 수사하는 상황, 민주당의 검수완박법 강행 처리 결과”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21일 이태원 참사 유가족을 만난 자리에서 유가족들에게 특수본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면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또 예산 처리 시점과 특수본 수사 결과 발표 시점이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에 대한 합의를 피할 이유가 없다고도 했다.

23일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관련 논의를 위한 국민의힘 의원총회에서 정진석 위원장은 “엊그제 유가족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가족 중에는 어떻게 경찰이 경찰을 수사할 수가 있느냐고 문제 제기를 하시는 분이 계셨다”며 “저는 유가족들에게 특수본의 수사 결과를 믿을 수 없다면 국정조사든 특검이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해 한 점 의혹 없이 낱낱이 그 진상을 밝혀내겠다고 약속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정진석 위원장은 “아마 경찰이 경찰을 수사하는 작금의 상황이 민주당의 검수완박법 강행 처리의 결과임을 아마 민주당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민주당 책임론을 덧붙였다.

정 위원장은 “지금 우리 주호영 대표께서 민주당과 정말 어려운 협상을 이어가고 계시는데 특수본 수사 결과가 내용이 어떻게 나오든 민주당은 아마 국정조사를 밀어붙이는 것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본다”며 “예산 국회 막바지에 그 무엇보다 중요한 민생 문제들이 산적해 있는데, 만일 예산 처리 시점과 특수본의 수사 결과 발표 시점이 그리 큰 차이가 나지 않는다면 엇비슷한 시점에 이루어진다면 우리가 국정조사 예산 처리 후 국정조사에 대한 합의를 피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진석 위원장의 국정조사 관련 의총 발언은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