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출연금 대폭 삭각된 출연동의안 상임위 가결
TBS “소통 창구 마련하고 예산 정상화하라”

서울시의 TBS 출연금이 내년 대폭 삭감될 전망이다. TBS 측은 임금마저 줄 수 없는 예산이라고 반발했다.

▲ 서울 상암동 TBS 사옥.
▲ 서울 상암동 TBS 사옥.

지난 22일 서울시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올해 출연금보다 88억 원 삭감된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 출연 동의안’을 가결했다. 이는 올해 320억 원에서 27.4%(88억 원) 줄어든 금액으로 TBS가 요청한 412억 원보다 180억 원 적다.

가결된 안은 12월 1일 시작하는 시의회 예산결산특별회원회 본심사를 거쳐 같은 달 16일 예정된 본회의에서 최종 확정된다.

서울시의 TBS 출연금은 2년 연속 대폭 삭감됐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보궐로 취임한 2021년에는 출연금이 전년 대비 55억 원 줄어들었다. 70% 정도의 예산을 서울시에 의존하던 TBS로선 사실상 운영이 불가능해지는 상황이다. 

▲ 15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이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조례안 가결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 15일 오후 서울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김현기 서울시의회 의장이 서울특별시 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조례안 가결을 선포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서울시는 TBS 출연금 지원을 막는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폐지 조례안(TBS 조례 폐지안)’을 지난 15일 가결했다. 법적으로 상업광고를 할 수 없는 TBS에게 떨어진 사실상의 ‘사망선고’다. 2024년부터 출연금이 사라지는 TBS 조례 폐지안에 이어 내년도 예산 삭감까지 현실화되면서 TBS를 향한 압박이 거세지는 모양새다.

조례 폐지안 가결 이후 구성된 ‘TBS 정상화를 위한 양대 노조 비상대책위원회’는 22일 성명을 내고 “제대로 된 방송 제작은커녕 직원들의 임금마저도 줄 수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하며 “좋은 프로그램 제작으로 시민들에게 좋은 방송을 보여줄 수 있도록 예산의 정상화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비대위는 “TBS 폐지 조례안은 충분한 협의와 공론 없이 가결된 조례안”이라며 “오세훈 서울시장은 TBS 폐지조례안 재의를 요구해야 한다. TBS와 서울시의 소통 창구도 즉시 만들라”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