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도어스테핑 사라지고 도어스키핑, 명박산성에 이은 석열가벽”
장경태 “대통령실 고발 1호 국회의원” 박찬대 “고발할 사람은 장경태 아닌 천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윤석열 정부의 최근 언론대응에 대해 “유신정권의 동아일보 광고 중단, 전두환 정권의 보도 지침, 박근혜 정권의 블랙리스트를 능가하는 가히 ‘언론 자유 파괴 종합판’”이라고 비판했다.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는 “전용기 탑승 배제, 언론사에 대한 세무조사, 공영방송 민영화 겁박,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 중단 같은 언론 탄압이 가히 전방위적”이라며 이를 “언론 자유 파괴 종합판”이라고 말했다. 

이어 “언론의 자유 없는 자유란 사이비 자유이고 표현의 자유 없는 민주주의는 사이비 민주주의”라며 “국민이 맡긴 권력으로 언론을 탄압하고 표현의 자유를 침해하는 것은 헌정 질서 파괴 행위라는 점을 명심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청래 민주당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용산 대통령실의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이 사라지고 ‘도어스키핑’을 위한 가벽을 설치한다”며 “‘명박산성’에 이은 ‘석열가벽’이냐”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 간 소통을 위해 용산으로 갔는데, 왜 불통의 벽을 설치하냐”며 “용산 이전의 명분이 사라진 것 아니냐. 다시 청와대로 돌아가라”라고 주장했다. 

▲ 지난 15일 G20 환영 만찬에 참여하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사진=대통령실
▲ 지난 15일 G20 환영 만찬에 참여하는 윤석열 대통령 부부. 사진=대통령실

또 이재명 대표는 “심지어 야당 지도부의 합리적 의혹 제기마저 정치 보복 수사의 대상으로 삼고 있는 지경”이라며 “대통령실의 심기를 조금이라도 거스르면 누구도 가만두지 않겠다는 노골적 겁박”이라고 했다. 장경태 민주당 최고위원이 해외순방 중 김건희 여사의 빈곤 포르노 행보를 비판하고 해당 일정 사진촬영시 조명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하자 대통령실이 이를 허위라며 고발한 것을 가리킨다. 

장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역사상 초유의 대통령실 고발 1호 국회의원이 됐다”며 “2022년 ‘윤신정권’의 고발 조치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1974년 시행한 유신정권 긴급조치 1호로 동대문 국회의원이었던 장준하, 백기완 선생이 고초를 겪었다”며 “국회의원의 의혹 제기에 고발로 대응하는 대통령실 사상 초유의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했다. 

장 최고위원은 “윤석열 정권의 성역은 김건희 여사 임이 명백해졌다”며 “김건희 여사의 ‘빈곤 포르노’가 국익일 수 없고, 국민이 대통령 배우자에게 그 권위를 부여한 적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실이 진실을 밝히고 싶다면 성실히 자료요구에 응하라”라며 “(캄보디아 아동) 후원이 빗발친다더니 이제는 감추기 급급하다는 소문이 파다하다”고 말했다. 

박찬대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대통령실이 고발해야 할 사람은 장 최고위원이 아니라 천공”이라며 “까마귀 날자 배 떨어지는 건지 몰라도 천공의 강연 내용(출근길 문답 중단과 주1회 기자회견 제안)과 대통령 행보가 매우 흡사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공이 말하는 대로 대통령이 움직이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생긴다”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박근혜 정부 당시 비선 실세를 능가하는 국정농단이 사실이 아니라면 천공이 대국민 사기행각을 벌이는 것”이라며 천공을 고발해야 할 이유를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