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회 첫 만장일치 실패… 1명 반대, 2명 기권
YTN지부 기자회견, KDN노조 피켓시위 “즉각 중단”

YTN 최대주주인 한전KDN이 23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YTN 지분 매각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한전KDN이 정부 계획에 따라 YTN 지분 매각을 추진해 시민사회·정치권에선 공공자산 부실매각이자 언론 민영화란 비판이 쏟아지는 터다. 언론노조 YTN지부와 한전KDN노동조합, 야당은 이사회를 앞두고 매각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한전KDN 이사회는 이날 전남 나주 한전KDN 본사 회의실에서 이사회를 열고 두 시간가량 회의 끝에 오후 1시께 YTN 지분 매각 진행 안건을 의결했다.

7명의 이사 가운데 4명이 찬성하고 1명은 반대표를 던졌다. 한전KDN 이사회 의결은 만장일치로 이뤄져왔으나, 이번 안건에선 이사회 사상 처음으로 표결을 진행했다.

찬성한 이사들은 정부의 ‘공공기관 효율화 방안’ 지침을 따라 매각해야 한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반대 이사들은 YTN 경영이 성장성이 크며 매각 대금 사용처가 명확치 않다는 점, 언론 공공성을 지키는 것이 공공기관의 역할이라는 점에서 숙의가 필요하다고 발혔다. 2명은 숙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히고 기권했다.

▲한전KDN노동조합이 23일 한전KDN이사회가 열리는 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한전KDN노조 제공
▲한전KDN노동조합이 23일 한전KDN이사회가 열리는 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한전KDN노조 제공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이날 이사회를 앞두고 한전KDN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 지분의 졸속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YTN지부는 “한전KDN 이사회가 지분매각을 의결한다면 권력의 언론장악을 의결하는 것”이라며 “지속적으로 흑자 내는 우량 기업 한전KDN이, 자산가치와 디지털 분야 등 모든 면에서 성장하고 있는 YTN의 지분을 졸속으로 매각해 현금화할 이유는 애초부터 없다”고 했다.

이들은 “한전KDN이 손해 보는 일을 이사회가 의결한다면 ‘배임’ 논란은 피할 수 없고, 지분 매각을 강요한 정부는 직권 남용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강조했다.

고한석 언론노조 YTN지부장은 “YTN은 최근 영업이익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고 올해 같은 경우는 단기 순이익이 최대를 기록할 것이다. 재무가 건전한 한전KDN이 YTN지분을 팔아 현금화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이유는 한 가지다. 정권이 팔을 비틀었기 때문”이라고 했다.

고 지부장은 “YTN에 민영화 압박이 온 건 한두 번이 아니다. 이명박 정권 때는 신재민 문화체육부2차관이 노골적으로 겁박했고, 박근혜 정권 때는 정보경찰이 민영화 여론작업 보고서를 올렸다. 그때마다 싸워서 이겼고, 이번에도 싸워 이길 수 있다”고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23일 한전KDN 이사회를 앞두고 한전KDN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 지분의 졸속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YTN지부 제공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23일 한전KDN 이사회를 앞두고 한전KDN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 지분의 졸속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YTN지부 제공

전대식 언론노조 수석부위원장은 “사장추천위원회나 보도국장 임명동의제 등 각종 제도로 (보도개입을) 막으니 더 이상 낙하산을 보내도 소용이 없고, 오히려 이제는 더 교묘해졌다. 결국 YTN를 우리가 먹지 못할 바엔 민영화로 팔아버리겠다, 그것이 오늘 한전KDN 이사회가 결정할 사안의 본질”이라며 “이사회는 이 본질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지분 매각은 언론노조가 고민해보니 충분히 업무상 배임이 가능하다”고 했다.

YTN지부는 이날 한전KDN 측이 본사 사옥 진입을 막아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KDN 노조는 이사회를 앞두고 회의장 앞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한전KDN노조에 따르면 KDN 측은 KDN 노조에 이사회를 물리적으로 저지할 시 업무방해로 고소할 것을 예고하기도 했다.

▲고한석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장이 23일 한전KDN 본사 앞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YTN지부 제공
▲고한석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장이 23일 한전KDN 본사 앞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YTN지부 제공

국회 민영화저지 공공성강화 대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신동근 김회재 윤준병 고민정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명박·박근혜 정부 모두 공공기관 효율화 명분으로 YTN 지분 매각을 겁박한 적은 있으나 실제로 공기업을 움직여 추진한 적은 없었다”며 “YTN지분매각 시도를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이들은 “YTN 지분을 막무가내로 매각하려는 정부는 직권남용의 논란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다. YTN은 언론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잃게 되고, 기업의 사익을 위한 방패막이로 전락할 것”이라고 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 일동도 성명을 내고 “대국민 공공서비스의 질적, 양적 축소로 국민 피해를 야기하는 공공기관 강제 구조조정을 즉각 중단하라. 언론의 공공성을 훼손하는 한국마사회의 YTN지분 매각 및 민영화 추진을 즉각 중단하라”고 밝혔다. YTN 주주인 마사회 역시 매각을 예고한 상황이다.

※ 기사 수정 : 2022년 11월23일 오후 14시17분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