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이사회, 23일 지분 매각 안건 통과에
YTN지부 “자본 탐욕으로부터 끝까지 싸울 것”
민주당 언론자유특위 “공영방송 죽이기 거수기”

한전KDN 이사회가 23일 YTN 지분매각 안건을 통과시킨 데에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가 “강압에 의한 졸속 매각이자, 윤석열 정권이 YTN 매각을 밀어붙이는 진짜 의도는 언론장악”이라고 성명을 내 규탄했다.

언론노조 YTN지부는 이날 오후 성명에서 “(한전KDN이) YTN의 지분매각을 의미하는 ‘출자회사 정리방향 안건을 통과시켰다”며 “권력의 언론장악을 의결한 것”이라고 밝혔다. YTN지부는 이사회가 만장일치 관행을 깨고 격론 끝에 이사 7명 중 3명이 반대·기권한 점을 들며 “강압에 의한 졸속 매각”이고 밝힌 뒤 “한전KDN이 손해보는 일을 의결했으니 배임 논란을 피할 수 없고, 지분 매각을 강요한 정부는 직권남용 혐의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YTN지부는 “윤석열 정권이 YTN 매각을 밀어붙이는 진짜 의도는 ‘언론장악’이라는 걸 국민은 알고 있다”며 “여당은 YTN 민영화의 이유로 지난 대선 당시 마음에 들지 않았던 (YTN) 특정 프로그램을 콕 찍어 거론했다. 그러면서 YTN은 민주당 편이라고 했다”며 “공공기관 자산 효율화라는 포장은 진즉에 벗어던졌고, 언론을 향해 노골적인 적대감을 드러내며 우리 편을 들지 않으면 팔아버리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전KDN노동조합이 23일 한전KDN이사회가 열리는 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한전KDN 이사회는 7명 중 4명 찬성으로 YTN 지분 매각 안건을 의결했다. 한전KDN노조 제공
▲한전KDN노동조합이 23일 한전KDN이사회가 열리는 회의장 앞에서 피켓시위를 진행했다. 이날 한전KDN 이사회는 7명 중 4명 찬성으로 YTN 지분 매각 안건을 의결했다. 한전KDN노조 제공

YTN지부는 “앞으로 한전KDN의 모회사 한국전력 이사회가 YTN 지분 매각을 승인해야 하고, 매각 주간사 선정, 입찰, 방송통신위원회 승인 등 수많은 과정이 남아 있다”며 “YTN은 국민을 위한 공기(公器)다. YTN을 자본의 탐욕으로부터 지키기 위해 우리는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본의 먹잇감으로 던져줄 생각은 꿈도 꾸지 마라. ‘우리 편 방송’ 만들고 싶다고 아무리 발악해도 아무나 보도전문 채널의 주인이 될 수는 없다”고 했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언론자유특위 위원장도 이날 오후 입장을 내 “한전KDN 이사회가 결국 준공영방송 죽이기의 거수기 역할을 하고 말았다”며 “YTN 민영화를 반드시 막아내겠다”고 밝혔다. 고 위원장은 “YTN 지분 매각은 명분도 없고, 공공의 이익에도 부합하지 않는다. 산업 자본이 YTN을 장악한다면 언론의 독립성과 공정성에는 치명타가 될 것”이라며 “공기업의 팔을 비틀어 준공영방송 YTN 민영화를 추진하는 윤석열 정부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23일 한전KDN 이사회를 앞두고 한전KDN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 지분의 졸속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YTN지부 제공
▲전국언론노동조합 YTN지부는 23일 한전KDN 이사회를 앞두고 한전KDN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YTN 지분의 졸속 매각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YTN지부 제공

앞서 YTN 주식의 21.43%를 보유한 최대주주 한전KDN 이사회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2시간가량 격론 끝에 7명 중 4명 찬성으로 YTN 지분을 모두 매각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한전KDN이 YTN의 지분을 취득한 지 25년 만이다. 취재에 따르면 반대 의견을 낸 이사들은 △YTN의 경영상 성장성에 문제가 없고 △한전KDN은 흑자경영으로 매각 필요성이 없으며 △매각대금의 사용처가 분명치 않다는 점 등을 근거로 밝혔다. 찬성 측 이사들은 정부 지침이라는 이유를 들어 매각을 주장했다.

앞서 한전KDN은 지난 8월까지 보유한 YTN 지분을 유지하겠다는 계획을 밝혔으나 산업통상자원부 TF가 매각을 검토할 것을 권고한 뒤 매각 방침으로 입장을 바꿨다. 이 과정에서 산자부TF 내에 YTN 인수 의사를 밝힌 바 있는 한국경제신문 관련 인사들이 포진한 사실이 밝혀지기도 했다. 정부는 이달 초 ‘자산효율화’ 명목으로 YTN 대주주 가운데 공기업인 한전KDN과 한국마사회의 지분을 매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시민사회와 정치권에서는 공공자산 부실매각이자 공영방송 졸속 민영화라는 비판이 불거져나왔다.

한전KDN 홍보 담당자는 앞으로 매각 추진 절차에 대해 “정해진 것은 없다. 이사회가 매각을 결정했으니 방식과 시기는 실무부서에서 검토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