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희 구의원, 계도지 관행 비판하며 홍보예산 조정 주장…서울신문 악의적 보도 비판도
김명희 “홍보예산 13억 중 7억7000만원 종이신문 구독, 이정도면 구청 홍보과가 신문 영업팀”

계도지(통반장용 신문) 구독을 줄인 이후 구청장에 대한 비판기사를 이어가는 서울신문을 향해 구의원이 “정상적인 언론인들 얼굴에 먹칠 그만하고 정론정필 본연의 길을 가길 바란다”는 비판을 내놨다. 해당 구의원은 계도지 관행에 대해 지적하며 홍보예산을 조정해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김명희 강북구의원은 지난 22일 강북구의회 본회의에서 “거대 언론사가 특정 정치인을 찍어서 마음먹고 허위사실을 유포하거나 악의적 조작기사와 의혹을 쏟아내면 그걸 버텨낼 재간이 없다”며 최근 이순희 강북구청장에 대한 서울신문의 보도에 대해 비판했다. 

지난 6월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이 구청장은 8월1일자로 서울신문 구독부수 1150부를 385부로 조정(765부 절감)하기로 결정했다. 통장에게 지급되는 신문이 385부이고 반장에게 지급되던 신문이 765부인데 반장들 대납 분을 없애기로 한 것이다. 강북구에서 여전히 서울신문 계도지 부수는 385부로 가장 많다. 

그러자 서울신문은 사장, 편집국 내 부장과 취재기자 등 3명이 이 구청장 등을 찾았고, 서울신문 측은 이 구청장의 ‘재선’ 등을 거론하며 예산 증액을 압박했다. 강북구청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이후 서울신문은 이 구청장에 대한 비판 보도를 시작했고, 강북구청 측은 허위·왜곡 기사라며 법적 대응에 나섰다. 

[관련기사 : 서울신문 사장은 왜 강북구청장을 찾아갔을까]
[관련기사 : 서울신문은 ‘부수 삭감’ 강북구청을 어떻게 회유하려 했나]

김 의원은 “지난 8대 구의회에서 4년간 일할 때 강북구청 홍보사업 예산이 참 이상했다”며 “최근 3년간 강북구청 홍보예산을 보면 1년간 총 홍보예산이 13억 원이고 그중 60%에 육박하는 7억7000만 원 정도가 종이신문을 구독하거나 종이신문에 광고를 실어주는데 사용한 뒤 남은 40%(6억 원 정도)로 나머지 홍보사업 전체를 하는데 턱 없이 부족하다. 이 정도 되면 우리 구청 홍보과가 종이신문 영업팀 아닌가”라고 말했다. 

▲ 강북구청 최근 3년 홍보예산. 사진=강북구의회 의정TV 갈무리
▲ 강북구청 최근 3년 홍보예산. 사진=강북구의회 의정TV 갈무리
▲ 강북구 종이신문 구독 현황 자료. 사진=강북구의회 의정TV 갈무리
▲ 강북구 종이신문 구독 현황 자료. 사진=강북구의회 의정TV 갈무리

 

김 의원은 “지난 4년간 꾸준히 지적했다. ‘시대가 변했다’, ‘홍보방식도 바뀌어야 한다’, ‘종이신문 구독에만 매달리지 말고 다변화한 매체에 맞게 전향적인 홍보정책 변화를 꾀하라’ 누차 주문했지만 이뤄지지 않았다”며 “4년은 고사하고 수십년간 꿈쩍도 하지 않던 강북구청의 이상한 고집을 이해할 수 없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지금 이유를 분명하게 알게 됐다”며 현재 계도지 등 구독부수 압도적인 1위가 서울신문 몫인 사실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바로 누구도 깨지 못한 계도지 관행 때문”이라며 “구청 홍보담당관이나 전 구청장, 전전 구청장도 이걸 몰랐겠느냐. 결단하지 못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구청장의 서울신문 구독부수 삭감 이후 이어진 비판보도에 대해선 “구청장에 대한 허위기사, 흠집내기 기사를 계속 쏟아내고 있다”며 “법적으로 언젠가 시시비비는 밝혀지겠지만 뒤늦게 진실이 밝혀진들 정치인으로 신뢰도에 타격을 입은 후라면 무슨 소용이 있겠냐”고 우려했다. 

▲ 김명희 강북구의원. 사진=김명희 의원 페이스북
▲ 김명희 강북구의원. 사진=김명희 의원 페이스북

 

김 의원은 “신문이 노리는 것이 이것이기 때문에 원칙을 세우고 싶어도 울며 겨자먹기로 수십년간 구청장들이 이(계도지) 관행을 방치해왔다”고 말한 뒤 서울신문을 향해 “정상적인 언론인들 얼굴에 먹칠을 그만하고 정론정필 본연의 길을 가길 바란다”고 했다. 

또 김 의원은 구청을 상대로 “줄어든 계도지 765부만큼 축소된 반장들에 대한 복지혜택 대책을 세워달라”라며 “신문구독 가치 이상의 대체 복지수단을 수립해 이번 본예산 심의때 제출해달라”라고 요청했다. 

※ 미디어오늘은 여러분의 제보를 소중히 생각합니다. 
news@mediatoday.co.kr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