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소 특정도 못했던 ‘청담동 술자리 의혹’
김, 유감 표하면서도 “앞으로도 묻고 따질 것”
국힘 “더불어거짓당, 김 대변인 즉각 해임해야”

지난달 국정감사장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 30여 명과 심야 술자리를 가졌다고 의혹을 제기한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4일 공식 사과했다.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을 자정 넘은 시간에 술집에서 봤다고 한 첼리스트 A씨가 경찰에 “다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하면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이 거짓으로 드러나서다.

민주당 대변인이기도 한 김 의원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며 “이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김 의원은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했다.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김의겸 의원실.
▲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사진=김의겸 의원실.

김 의원은 지난달 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청담동 술자리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지난 7월19일~20일 법무법인 김앤장 변호사 30명과 청담동 고급 술집에서 심야 술자리 회동을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 의혹은 A씨가 전 남자친구 B씨에게 발언한 내용을, B씨가 유튜브 ‘더탐사’ 등에 제보하면서 확산됐다. 

한 장관은 김 의원 의혹 제기에 “내가 그 자리에 있거나, 비슷한 자리에 있었다거나, 그 근방 1㎞ 안에 있었으면 장관직을 포함해 향후 어떤 공직이라도 다 걸겠다. 의원님은 무엇을 걸겠느냐”며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의혹 제기를 위해 “더탐사와 협업한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윤 대통령과 한 장관이 김앤장 변호사들과 함께 했다는 술집을 특정하지 못하는 등 청담동 술자리 의혹은 애초부터 무리였다는 지적이다. 23일 경찰에 출석한 A씨 역시 “그 내용은 다 거짓말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지난 9일에도 이재명 민주당 대표와 마리아 카스티요 페르난데즈 주한 EU대사의 비공개 면담을 왜곡해 브리핑했다가 항의를 받고 공식 사과한 바 있다. 연이은 발언 논란과 경솔한 의혹 제기에 김 대변인 자질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김 의원의 대변인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양금희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24일 “경찰은 첼리스트 진술뿐 아니라 휴대전화 통신 위치 기록 조회와 포렌식 등을 통해 동석했다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신원까지 확인해 자정 넘어 술집에 있었다는 것이 모두 거짓이었음을 확인했다고 한다”며 “169석을 가진 제1야당이 ‘더불어거짓당’이 됐다. 민의의 전당인 국회의 한 축으로서 민주당이 다시 자리 잡기 위한 출발은 김의겸 대변인의 즉각 해임과 가짜에 가세했던 당직자의 책임 있는 자세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더탐사는 24일에도 A씨 경찰 조사 소식을 처음 보도한 조선일보를 겨냥해 “그동안 일관되게 ‘첼리스트가 거짓말을 하고 있다’는 추측성 보도를 해왔던 조선일보에 어떻게 경찰 수사 정보가 거의 실시간으로 들어갈 수 있었는지 의문이다. 오늘 밤 8시 경찰과 조선일보가 감추고 있는 사실을 알려드리고자 한다”고 주장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