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자리 의혹 제기 관련 거취나 입장 질문 쏟아졌지만(백브리핑 풀영상)

김의겸 민주당 대변인이 국정감사에서 청담동 술자리 관련 의혹을 제기한 내용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거취나 대응 관련 질문이 쏟아졌지만, 거취에 대한 고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25일 민주당 최고위원회가 끝난 후 백브리핑 자리에서 김의겸 대변인에게 한 기자가 “혹시 당내에서 대변인님이 전에 술자리 발언 관련해서 책임을 져야 한다거나 사퇴 주장까지 나오고 있는데 여기에 대해서는 어떻게 보시느냐?”고 물었다. 김의겸 대변인은 “어제 제가 입장문 낸 걸로 갈음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다른 기자가 “따로 그런 거취에 대해서는 고민은 안 하시는지?”라고 받아서 묻자 김 대변인은 “네”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어서 다른 기자가 “어제 한동훈 장관이 국회를 찾아서 사과가 아니라 책임을 져야 한다 이렇게 말씀을 하셨는데 거기에 대해서는 답하실 말씀이 있는지?”라고 물었지만 역시 “어제 입장문 밝힌 것으로 대신하겠다”고만 답했다.

재차 또 다른 기자가 “만일 한동훈 장관 측에서 법적 소송을 하게 되신다면 어떻게 좀 대응을 하실지?”라고도 물었지만 김의겸 대변인은 “같은 이야기를 할 수밖에 없는데 다른 질문이 없으시면 이걸로 마치겠다”고 답했다.

앞서 김의겸 대변인은 전날 기자들에게 “‘청담동 술자리’ 관련 경찰 수사에 대한 입장”이라는 문자를 보낸 바 있다. 김 대변인은 이 입장문에서 “이른바 ‘청담동 술자리’를 봤다고 말한 당사자가 경찰에서 “거짓말이었다”고 한 진술이 사실이라면, 이 의혹을 공개적으로 처음 제기한 사람으로서 윤석열 대통령 등 관련된 분들에게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만 밝혔다.

이어 “다만 국정과 관련한 중대한 제보를 받고, 국정감사에서 이를 확인하는 것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다시 그날로 되돌아간다 해도 저는 다시 같은 질문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앞으로도 국민을 대신해 묻고 따지는 ‘의무와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해 국회의원의 역할을 강조했다.

김의겸 대변인의 청담동 술자리 발언 관련 책임론 질의응답은 영상으로 더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