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정 앵커-정 비대원장 메인뉴스 앵커대담, 설전 벌이기도
‘건전 비판과 분란조장 구분이 되나’ “선을 넘는 과도한 비판 안돼”
“윤-이재명 못만날 이유없어”→“범죄 피의자와 면담할 때 아냐” 입장 바꿨나?
“반성 사과 언급 없어, 민주당 먼저 겸허해야”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통령을 공격하면 즉각 제재하겠다고 한 발언을 놓고 이소정 KBS 메인뉴스 앵커와 인터뷰에서 논쟁적인 대화를 주고 받았다. ‘대통령 비판하면 안되냐’는 앵커의 지적에 정 위원장이 분란을 조장하면 안된다고 하자 다시 ‘건전한 비판과 분란 조장이 구분이 되느냐’고 되물었고, 정 위원장은 “대통령에 대한 선을 넘는 과도한 비판과 사실과 무관한 얘기로 악용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답변하는 등 설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또한 3개월 전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못 만날 이유가 없다고 했으나 왜 지금은 범죄 피의자와 만날 이유가 없다고 하느냐, 입장이 바뀐거냐고 지적하자 정 위원장은 “이 대표가 최소한의 반성이나 사과의 언급이 없다, 먼저 겸허해야한다”고 답했다.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17일 KBS ‘뉴스9’에 출연해 ‘정진석 비대위원장에게 듣는다’는 앵커대담에 응했다. 이소정 KBS 앵커가 ‘전당대회를 기회로 윤 대통령을 공격하면 즉각 제재하겠다고 말했는데, 대통령 비판하면 안 되느냐’고 따져 묻자 정 비대위원장은 “아니다. 대통령도 비판받을 땐 비판 받아야죠”라면서도 “적어도 우리 당의 대표, 지도부가 되려는 사람들은 대통령과 혼연일체, 한 몸이 돼서 일할 생각을 해서 그런 구상들, 그런 정책들을 밝히는 것이 우선”이라고 답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을 끌어들여 가지고 이걸 자기의 정치적인 이득을 보거나, 정치적 입지를 강화하기 위해서 악용할 경우에는 우리가 제재를 가할 수밖에 없다”며 “당에 공연한 불안감을 조성하고, 분란과 갈등을 조장하는 그런 일이 벌어진다면 그걸 가만히 내버려 둘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소정 앵커가 “건전한 비판과 그런 분란을 조장하는 말과 구분을 하느냐, 명확하게”라고 되물었다. 정 비대위원장은 “자기의 정치적인 이득을 위해서 의도적으로 대통령이라는 인물을 악용하는 경우가 있다”며 “대통령에 대해서 선을 넘는 과도한 비판을 하고, 또 사실과 관계없는 얘기를 끌어다 붙여가지고 이걸 부각시켜서 자기의 인기를 얻는 케이스가 있는데, 매우 부적절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7일 저녁 KBS 뉴스9 스튜디오에 출연해 이소정 KBS 앵커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KBS 뉴스9 영상 갈무리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7일 저녁 KBS 뉴스9 스튜디오에 출연해 이소정 KBS 앵커와 대담을 나누고 있다. 사진=KBS 뉴스9 영상 갈무리

이와 함께 KBS는 야당과 협치 문제를 두고 정 비대위원장의 과거 발언과 현재 입장에 차이가 있는 영상을 제시하기도 했다. 정 비대위원장이 지난해 9월29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대통령과 국회 다수당 대표가 언제든 만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으나 지난 12일엔 “대통령과의 면담 얘기도 나왔다고 하는데 대통령이 범죄 피의자와 면담할 때는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한 영상을 방송했다. 이를 본 뒤 이소정 앵커가 ‘입장이 바뀐 거냐’고 묻자 정 비대위원장은 “만날 수가 없다”며 “(민주당이) 사사건건 윤석열 정부가 하는 일에 발목을 잡고 있다. 어떤 언론이 발목꺾기라고 한다”고 설명했다.

정 비대위원장은 “거기에 협치라는 공간이 존재할 틈이 있었느냐”며 “민주당이 6개월 동안 벌인 일은 방탄국회만 꾸려 왔다”고 했다. 특히 그 책임을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막기 위한 방탄 국회 탓을 들어 정 비대위원장은 “지금 범국민적, 온 국민의 의혹을 한 가운데에 있는 우리 이재명 대표가 자기 측근들 감옥 가서 재판받고 있고, 또 주변 인물들 (가운데) 사망자가 몇 명이 나오고, 또 최근에 누가 압송돼 왔다”며 “이런 상황에서 어떤 반성이나 어떤 사과나 국민들에게 최소한의 어떤 언급을 한 적이 없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17일 저녁 KBS 뉴스9 스튜디오에 출연해 이소정 앵커와 대담에서 대통령 비판하면 안 되느냐는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KBS 뉴스9 영상 갈무리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 17일 저녁 KBS 뉴스9 스튜디오에 출연해 이소정 앵커와 대담에서 대통령 비판하면 안 되느냐는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KBS 뉴스9 영상 갈무리

정 비대위원장은 “지금 시중에 나오고 있는 여러 토착 비리 혐의는 국민의힘이 제기한 건 한 건도 없고, 검찰이 수사를 해서 밝혀낸 것도 없다”며 “작년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과정에서 자기들끼리 나온 얘기”라고 했다. 그는 “민주당은 이 문제에 대해서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에 대해서 국민 앞에 정말 옷깃을 여미는 자세로 좀 더 겸허할 필요가 있다”고 민주당 책임론을 제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