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사 파견, 대학·지역사회 연계, 신문사 지원 예산 49% 증가…기획취재지원 사업 예산 27억5600만 원

한국언론진흥재단(이사장 표완수)이 올해 미디어 리터러시 사업에 32억3600만 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사업 예산은 지난해 대비 49.39% 증가했다. 기획취재지원 사업 예산은 27억5600만 원이다. 

언론재단은 17일 사업설명회를 열고 구체적인 공모사업 계획을 공개했다. 언론재단은 ‘전 국민 미디어 리터러시 향상’ 사업 예산을 44억1400만 원 배정했다. 구체적으로 미디어교육 강사 파견 24억3300만 원, 대학·지역사회 연계 미디어교육 지원 5억200만 원, 신문사 미디어교육 프로그램 지원 3억100만 원, 신문 우송비 지원 11억7800만 원 등이다.

미디어 리터러시 사업 예산 총액은 지난해(46억9700만 원) 대비 소폭 줄었다. 하지만 신문 우송비 지원, 소외계층 구독료 지원 사업 예산을 제외한 나머지 사업 예산이 10억7000만 원 증가했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사진=윤수현 기자.
▲한국언론진흥재단. 사진=윤수현 기자.

기획취재지원 사업은 신문·인터넷신문·잡지 부문과 방송 부문으로 나뉜다. 신문·인터넷신문·잡지 부문 예산은 18억4700만 원이다. 일반 연재 보도는 2000만 원, 디지털 스토리텔링 보도는 4000만 원, 실감형 뉴스콘텐츠 제작은 5000만 원이 지원된다. 전체 소요액의 10%는 언론사가 자부담해야 한다. 방송 부문 예산은 9억900만 원이다. 단편 연속보도는 건당 3000만 원, 장편 보도는 건당 7000만 원이 지원된다. 지상파 방송사뿐 아니라 PP, 케이블 방송사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연합뉴스·뉴스1·뉴시스·뉴스핌 등 뉴스통신사는 기획취재지원 사업에 지원하지 못한다. 뉴스통신 진흥에 관한 법률에 따라 뉴스통신사로 등록된 언론사는 언론진흥기금 사업 지원 대상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이다. 방송사도 언론진흥기금 사업 지원 대상이 아니지만, 언론재단은 방송사를 위한 별도 법인회계 사업을 마련했다.

사회적 약자 관련 심층취재를 지원하는 ‘약자프랜들리’ 사업 예산은 1억5200만 원, 재외동포 언론지원 사업 예산은 1억5300만 원이다. 재외동포 언론사엔 공익광고가 게재되는 방식으로 지원이 들어간다.

뉴스미디어 디지털 혁신 사업 예산은 지난해 대비 16.54% 증가한 48억1700만 원이다. 디지털 미디어 개발지원 사업 예산은 6억9900만 원, 통합CMS 구축·운영 지원 사업 예산은 24억8500만 원, 뉴스콘텐츠 디지털화 지원 사업 예산은 16억3300만 원이다. 통합CMS 구축·운영 지원 사업 대상으로 선정된 언론사는 3년간 CMS 구축·운영비를 지원받는다. 4~5년 차에는 운영비 30~60%를 자부담해야 하며, 6년 차부턴 언론사가 자체적으로 운영해야 한다.

기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사업은 △해외 장기연수 지원(2억1900만 원) △지역 언론인 국내 자율연수 지원(1억200만 원) △KPF디플로마(3억4600만 원) △저널리즘 국제회의 참가 지원(4500만 원) △찾아가는 저널리즘 특강 지원(3000만 원) △저널리즘 연구모임 지원(2400만 원) 등이다.

해외 장기연수 지원은 언론사에서 만 7년 이상 근무한 언론인만 지원할 수 있다. 학비 1000만 원, 항공료 250만 원, 체재비 월 250만 원을 지원받게 된다. 지역언론에서 만 3년 이상 재직한 언론인은 대학원 학비 지원 사업에 지원할 수 있다. 이밖에 언론재단은 미디어 스타트업을 지원하기 위해 7억2900만 원을 투입했다. 회사당 30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김성재 언론재단 미디어본부장은 사업설명회에서 “고품질의 뉴스 콘텐츠를 생산할 수 있는 안정적인 환경을 구축해 저널리즘 신뢰 회복에 기여하겠다”며 “심층취재에 대한 지원을 실시하고 매체별 자율심의지원은 확대해 언론의 자율 노력을 통한 윤리의식 강화를 돕겠다”고 했다. 이어 “언론 산업의 디지털 혁신 성장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언론이 희망하는 새로운 디지털 미디어 서비스의 개발을 지원해 언론 산업의 자생력 제고에 이바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