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선되면 장제원 사무총장 맡기나?” 질문에 원론적인 답만
김기현 의원 백브리핑 전체 영상...기자들 사이로 일일이 찾아가 악수도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나경원 의원을 비판한 초선 의원들 성명서가 공천을 앞둔 줄서기 정치라는 비판이 있다는 지적에 줄서기와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답했다. 또 당대표로 당선 시 장제원 의원 사무총장 내정설을 두고도 누구도 내정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19일 김기현 의원은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한 후 진행한 백브리핑에서 한 기자가 “폭넓은 연대를 말씀 하셨는데, 나경원 전 의원 유승민 전 의원과 추후 회동 계획이 있느냐?”고 묻자 “저는 우리 당 소속뿐 아니라  우리 당과 가치를 공유한 사람은 언제인지 누구와도 만나서 허심탄회하게 통합의 길을 걷기 위한 논의를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이어 “공천에서 특정 계파 배제하지 않으신다고 하셨는데 초선 의원 성명서 내신 거 보고 공천 앞두고 줄서기 정치라는 비판 나오고 있다. 어떻게 보고 계시냐?”는 질문엔 “초선 의원 상당수가 아마 나경원 전 대표의 발언에 대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저는 이해를 하고 있다”며 “줄서기 정치 이런 것하고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아까 당내 분열 안 된다고 말씀해 주셨는데, 의원님 캠프 측에서도 초선 의원 성명서를 홍보하셨다.”는 질문이 나왔다. 김기현 의원이 “홍보를 한 것이 아니라 성명서가 나왔으니까 배포를 한 사람이 있을 수는 있겠다”고 답하자 “이게 분열을 일으켰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는 질문이 추가로 나왔다. 김 의원은 “초선 의원들이 성명서를 공식적으로 발표한 것을 정보 공유 차원에서 알려야죠. 그걸 숨긴다고 숨겨지는 것도 아닌데”라며 “정보가 제공된 걸 발표한 것을 자료를 알리는 것을 가지고 그걸 논의한다는 전혀 논리가 안 맞는 것 같다”고 반박했다.

“장제원 의원이 사무총장직을 맡을 거라는 의견이 많은데 당선되신다면 사무총장직을 맡기실 건지?”라는 질문엔 “지금 누구에게도 당직을 제가 제안한 적이 없고 당직을 누구로 내정한 사실도 전혀 없다”는 원론적인 답변을 냈다.

“나경원 의원 측에 미리 연락하시거나 먼저 이렇게 만남을 제안한 적은 있으시냐?”는 질문엔 “진행 과정이 없었던 것은 아니지만 아직 공개적으로 말씀드릴 단계가 아니기 때문에 적절한 시점이 되면 말씀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김기현 의원 백브리핑엔 많은 기자가 참석했다. 김 의원은 기자들에게 “새해 복 많이 받으시라”며 기자들 사이를 찾아가 일일이 악수를 청했다.  

영상엔 김기현 의원의 더 생생한 백브리핑 현장 전체 내용이 담겨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