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 허욱 전 방통위 상임위원 소환 조사… 지난 18일에는 한상혁 위원장 비서실 소속 서기관 참고인 조사

방송통신위원회의 2020년 TV조선 재승인 심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심사 당시 방통위 상임위원을 소환해 조사했다. 방통위 과장 구속 이후 수사가 방통위 윗선을 겨냥하는 모양새다.

19일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박경섭)는 허욱 전 방통위 상임위원을 소환해 TV조선 심사 및 의결 과정 전반을 물었다. 허 전 위원은 2017년 7월부터 2020년 7월까지 3년간 방통위원으로 활동했다. 향후 다른 방통위 상임위원을 추가 소환할 가능성이 있다.

지난 18일에는 한상혁 방통위원장 비서실에서 근무하는 김아무개 서기관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TV조선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TV조선 사옥. 사진=미디어오늘.

지난 17일에는 양아무개 국장과 한 위원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정책연구위원도 검찰로 소환해 조사했다. 양 국장은 지난 11일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6일 만에 다시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지난 14일 검찰은 최아무개 사무처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재승인 과정 전반에 대해 조사했다.

지난해 8월부터 감사원 행정안전감사 4과가 방통위 감사 결과 2020년 TV조선 재승인 당시 고의로 점수가 조작됐다는 혐의가 있다며 수사의뢰를 한 뒤 검찰이 수사에 나섰다. 검찰은 같은해 9월23일 재승인 심사에 참여한 심사위원들과 방통위 소속 직원들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검찰은 지난해 9월부터 12일까지 세 차례에 걸쳐 경기 과천시 방통위 사무실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방통위 안팎에선 '윗선'을 찾기 위한 목적의 수사이고, 결국 문재인 정부 때 임명돼 임기를 지키겠다고 공언해온 한상혁 방통위원장을 향한 수사일 것이라고 풀이한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관련기사 더보기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