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은 희생자와 유가족을 버리고 이상민 장관만 지켰다”
“윤 정권에 국민 안전을 지킬 행안부 장관할 사람 그렇게 없나?”

장경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설 명절에 대통령에게 사임 의사를 밝히라면서 나경원 전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 해임에 빗대 비꼬았다. 장경태 최고위원은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도중 ‘청담동 술자리’ 관련 발언으로 유가족에게 상처를 준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선 “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고 맹비난했다.

장 위원은 설 연휴를 하루 앞둔 20일 당 최고위원회 회의에서 “국민의힘은 희생자와 유가족을 버리고 이상민 장관만 지켰다”며 “국민의힘은 이태원 참사 국조특위 결과보고서 채택에 결국 불참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짜 인간이 맞나’는 국정조사와 상관없는 청담동 게이트를 꺼낸 조수진 의원을 향한 고(故) 이지한님 어머니의 절규였다”며 “유가족께선 간절하게 보고서 채택을 기다렸지만 국민의힘은 간절한 심정을 벼랑 끝도 모자라 벼랑 아래로 밀어버렸다”고 덧붙였다. 장 위원은 또 “오열하는 유가족 앞에서 나 몰라라 귀를 닫는 조수진 의원은 정말 인간의 모습이 아니었다”고 맹비난했다.

장 위원은 국정조사 과정에서 국민의힘이 보여준 태도에 “국민의힘 위원들의 언행은 진실과 위로에 무성의하고, 오히려 시종일관 늑장 부리기, 야당 트집 잡기, 막말 등 2차 가해와 증오 혐오를 조장하는 데에 서슴지 않았다”고 진단했다.

장 위원은 이상민 장관을 두고도 “무책임한 자세, 거짓말과 위증을 일삼았다”며 “윤석열 정권에는 국민 안전을 지킬 행안부 장관할 사람이 그렇게 없나? 이상민 장관을 지키기 위한 역겨운 노력은 끝났다”고 비난했다.

장 위원은 또 “이 장관 스스로 윤석열 대통령 귀국 전에 사임 의사를 밝혀 설 민심 밥상에 올려주시라”며 “윤 대통령께서 사의를 수용하시지 설마 해임은 안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최근 대통령 직속 저출산고령사회위 부위원장직 사의를 표명했다가 대통령에게 해임된 나경원 전 의원 상황을 빗대어 비꼰 것이다. 

장 위원의 이태원 참사 관련 발언과 이 장관 해임 비꼬기 발언 등은 영상으로 더 자세하게 볼 수 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