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장관 ‘센’ 발언 ‘특정 사건 개입’에 정치권 쓴소리
“정치 훈련 똑똑하게 말한다고 되는 것 아냐”
신인규 “윤 대통령 대신 한 장관이 도어스테핑? 차라리 정치해야”
김준우 “한 장관 자극적 언어 언론도 비판안해…브레이크 안 걸려”

최근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사건 관련 발언 등이 “너무 센 것 아니냐”, “특정 사건 발언이 잦다”는 등의 평가를 두고 여권 내에서도 “똑똑한 행세만 할 게 아니라 검사 정권이면 정치‧판검사‧언론 등 사회적 부패청산을 잘했다는 소리를 들을 수 있는 일을 해야 한다”는 쓴소리가 나왔다.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대신 도어스테핑을 하는 느낌이라는 비유적 표현도 이어졌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23일 방송된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20일 사전녹화)에 출연해 기자들 사이에서 ‘한동훈 장관이 발언을 세게 하는 것이 총선 포석용’이라는 해석을 하는데 어떻게 보느냐는 질의에 “한 장관은 장관을 그만두면 정치를 해야하니 내년에 국회의원 출마해야 하니까, 자기 스스로 훈련을 하는 것”이라면서도 “정치적 훈련은 똑똑하게 말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고문은 “한 장관이 똑똑하고 야무락지지만(야무지지만) 정치인의 언어가 아니라 검사의 언어”라며 “검사 중에서도 지 똑똑하다고 표내는 거지, 정치인은 언어를 저렇게 쓰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 고문은 “정치는 하고 싶고, 해야겠고, 이름을 더 내야” 할지 몰라도라면서 “그러나 이름 더 안내고 지금까지 한 것만 해도 알 만큼 안다. 더이상 이름 더 내려고 설칠 것 없고, 법무부 장관은 할 일이 있다”고 밝혔다.

특히 이 고문은 법무부장관의 할 일을 두고 과거 군인이 정권을 잡았을 때 군사안보 문제에, 경제인이 잡았을 땐 경제 문제에 전념하고 집중하듯이 검사가 집권한 윤석열 정부는 부패청산을 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고문은 “검사가 집권하면 뭐에 집중해야 겠느냐. 부패청산 전문이잖느냐”며 “사회 어느 지도층 인사가 부패했는지 제일 잘 알지 않느냐. 사회적 부패, 노동현장의 부패, 유튜브의 가짜뉴스, 김만배가 언론인에 돈 준 언론인 부패, 판사나 검사들이 돈 먹는 사법적 부패, 정치인들의 부패 등 사회 지도층 인사들의 부패 하나만 제대로 청산하면 나라가 한 단계 올라간다”고 제안했다.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23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최근 센 발언을 놓고 똑똑한 행세를 하기 보다 검사 출신 정권의 법무부장관으로서 정치, 판검사, 언론 등 사회지도층의 부패 청산에 전념해야 한다고 쓴소리하고 있다. 사진=KBS 영상 갈무리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23일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최근 센 발언을 놓고 똑똑한 행세를 하기 보다 검사 출신 정권의 법무부장관으로서 정치, 판검사, 언론 등 사회지도층의 부패 청산에 전념해야 한다고 쓴소리하고 있다. 사진=KBS 영상 갈무리

 

이 고문은 “검사들이 정권 잡았으니 사회지도층 인사들의 부패청산에 전념해서 ‘윤석열 정권 때 나라 깨끗해졌다, 지도층 부패가 없었다’는 소리를 들을 생각을 해야지, 쓸 데 없이 자기 똑똑한 행세만 하면 나라가 되는 게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같은 국민의힘 내의 다른 인사도 한 장관이 구체적 사건을 언급하는 것이 되레 이재명 대표에 대한 수사의 신뢰를 떨어뜨린다고 우려했다. 특히 김성태 전 쌍방울 회장이 체포됐을 때 한 장관이 △“국민들께서 진짜 궁금해하시는 건 깡패를 잡아오는 배후가 아니라 깡패(의) 배후일 것”이라고 한 언급 △김 전 회장이 이재명 대표를 모른다고 한 데 대해 “해외 도피 중범죄자들이 자기에게 유리하게 보도되게 하고 관련자들에게 일종의 말 맞추기 신호를 보내는 것은 과거에 자주 있었던 일”, “그런다고 범죄수사 안되지 않지 않았느냐”고 한 말 △“성남FC든 대장동이든 성남시에서 있었던 지역 토착비리 범죄 혐의”라고 언급한 사례가 지목됐다.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을 지낸 현 국민의힘 바로세우기 대표 신인규 변호사는 22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법무부 장관이 사건 하나하나에 이렇게 건 바이 건으로 개인 의견을 피력한 적이 있었느냐’는 허일후 아나운서의 질의에 “법무부장관의 역할이 검찰수사의 독립성과 중립성을 위해서 외풍을 막아주는 역할인데, 본인이 수사 사건에 대해 개별적인 개입을 하면서 마치 대통령이 도어스테핑을 안하니까 한동훈 장관이 도어스테핑을 이어서 하는 느낌을 주고 있다”고 비유했다.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출신이자 국민의힘 바로세우기 대표인 신인규 변호사가 지난 22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수사의 구체적 내용에 대한 한동훈 장관의 발언을 두고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대신 도어스테핑하는 느낌이라며 언급할수록 검찰 수사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진=MBC 라디오 영상 갈무리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 출신이자 국민의힘 바로세우기 대표인 신인규 변호사가 지난 22일 MBC 라디오 정치인싸에 출연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수사의 구체적 내용에 대한 한동훈 장관의 발언을 두고 한 장관이 윤석열 대통령 대신 도어스테핑하는 느낌이라며 언급할수록 검찰 수사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하고 있다. 사진=MBC 라디오 영상 갈무리

 

신 변호사는 “한 장관도 이런 식으로 하게 되면 이재명 수사의 근본적 신뢰를 흔든다”며 “이런 언급을 안하는 것이 신뢰를 담보하는 거라 본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 장관도 이런 식으로 정치적 발언을 계속할 거면 차라리 장관직을 사임하고 나와서 정치를 하시는 게 맞는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같은 프로그램에 출연한 김준우 변호사도 “언론이 (한 장관의) 이런 것을 비판해줘야 하는데, 오히려 언론은 이런 자극적 언어를 한동훈 장관이 쓰면 쓰기가 좋지 않으냐”며 “그러다 보니 브레이크가 안 걸리는 것 같다. 한 장관을 누가 지금 브레이크를 걸겠느냐”고 우려했다.

이 기사를 후원합니다.

저작권자 © 미디어오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